주요뉴스

주요뉴스

서울시, '식품진흥기금'으로 외식업 자영업자에 총 20억 긴급 저리 융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416회 작성일 21-10-06 14:07

본문

일반·휴게음식점·제과점 대상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 시작7일부터 접수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건비임대료 등 고정비 지출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자영업자를 위해 식품진흥기금을 활용한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를 시작한다총 20억 원 규모로 업소 당 최대 2천만 원까지 연 1%의 저리로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다. 7일부터 접수를 시작한다.

식품진흥기금은 식품위생법에 따라 식품위생과 국민의 영양수준 향상을 위한 사업에 활용하도록 시·도 등에 설치된 기금이다.

식품진흥기금을 통한 융자 지원은 기존에도 있었지만 사용처가 시설개선 등으로 한정돼 있었다면이번에 신설하는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자영업자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인건비, 임대료 등 종사자시설 관리·운영에 필요한 운영자금까지 사용 범위가 대폭 확대된다.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의거 경계 또는 심각의 위기경보가 발령된 경우에 한해 한시적으로 지원된다.

시는 재난상황이 발생 했을 때 식품진흥기금으로 운영자금을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관련법(식품위생법시행령 2021.2.2. 개정및 고시(식품의약품안전처고시 2021.2.18. 제정)가 제·개정됨에 따라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외식업 자영업자들이 인건비임대료 같은 고정비 부담이 심화되고 있는 만큼이번 코로나19 긴급 운영자금 융자를 통해 자영업자들의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내에서 일반·휴게음식점제과점을 운영하는 식품접객업소별도의 소득기준 제한은 없다업소 당 2천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최대 100개소)

서울시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통해 2021년도에 융자지원을 받은 업소나 올해 4월 이후에 개업 또는 지위승계한 업소는 제외된다.

연 1% 고정금리이며상환 조건은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으로타 융자상품이나 시중 금융기관의 융자보다 유리한 조건이다2천만 원의 융자를 받을 경우 시중은행에서 융자를 받았을 때 대비 5년 간 1백만 원 정도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긴급운영자금을 신청하려는 식품자영업자는 7()부터 영업장 소재지 관할 자치구 식품위생 부서에 하면 된다신청 서류도 간소화돼 융자신청서영업신고증 및 사업자등록증 사본동의서만 제출하면 된다.

융자대상자로 확정되면 식품진흥기금 취급은행인 우리은행하나은행, IBK기업은행의 여신관리규정에 따라 대출이 최종 진행된다.

시는 내년에는 1,000개 이상의 업소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융자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서울시는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통해서도 식품자영업자를 포함한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다양한 융자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금융 부담을 줄이고 조속한 자금공급을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다양한 상품으로 구성돼 있다.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 관련 문의는 서울신용보증재단 고객센터 ( 1577-6119) 또는 홈페이지(https://www.seoulshinbo.co.kr/)를 통해 확인 및 신청이 가능하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식품자영업자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영업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과 논의를 통해 기금융자 확대를 추진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식품 관련 직능단체업소들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하면서 식품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12-2021 © 한국신문방송기자클럽